Monthly Archives: June 2013

스마트폰 시대의 ADHD 방지 육아

스마트폰 시대의 ADHD 방지 육아

요즘 유아들의 한글 학습은 태블릿 PC나 스마트폰 앱을 통해 이루어 집니다. ‘뽀로로 첫 낱말놀이’, ‘한글 익히기’ 같은 앱을 부모들이 교육이라는 목적으로 아이들에게 일찍 부터 스마트 폰을 사용하게 하는것이죠. 그러나 유아때 부터 유아용 앱ㆍ동영상들을 보게 해주다 보면 어느덧 스마트폰에 빠지게 됩니다. 그리고 스마트폰 사용은 적당한 전두엽 발달을 늦추기에 주의력결핍ㆍ과잉행동중후군(ADHD)을 이끌 가능성이 높습니다. (관련:스마트폰과 ADHD)   이처럼 한창 전두엽이 발달할 나이의 어린이ㆍ청소년들에겐 이처럼 스마트폰 중독 관련 세심한 관심과 주의가 요구 됩니다. 스마트폰보다 유아기에는 직접 엄마 아빠의 목소리로 책을 …

Continue reading →

ADHD 자가 진단

ADHD 자가 진단

참고를 위한 ADHD 자가 진단 테스트입니다. 정확한 것은 전문의와 상담하십시요. 설문에서 6가지 이상 증상이 6개월 이상 지속되는 경우, 성인은 4가지 이상이 6개월 이상 지속되는 경우는 의심을 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ADHD 자가 진단 시작하기  

Continue reading →

ADHD의 증가와 인터넷 세대

ADHD의 증가와 인터넷 세대

과거에 비해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가 증가한것은 (관련:한국 초.중.고 18.61% 의 남아가 ADHD) 컴퓨터와 인터넷 때문이다. 물론 이건 순전히 내 생각이다. 하부구조가 상부구조를 결정한다는 마르크스의 주장은 오늘날 하부구조(접하는 매체)가 상부구조 (정신)을 결정하는 것으로 설명될 수 있다. 놀며 뛰어 다니면서 친구들과 어울리는 어린시절을 보낸 사람과 컴퓨터에서 게임으로 어린시절을 보낸 사람의 생각은 다르다는 이야기다. 현대에는 이런 컴퓨터 앞에서 전세계를 넘나들며 게임속의 상상의 자신에서 아바타로 변신까지 사유가 전통적인 ‘규율사회 (관련:피로사회와 ADHD)’에서 정해진 생각의 틀이 아닌 여기 저기 자유롭게 멀리 가고 돌아오는 …

Continue reading →

ADHD 와 병역 의무

ADHD 와 병역 의무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반항장애, 틱장애 같은 전문 용어가 더는 낯설지 않은 세상이다. 그만큼 다양한 품행장애(conduct disorder)를 우리 사회가 보듬어 가야 하는 상황에서, 군대의 징집 관리 제도도 더 섬세해 져야 한다. 아직 까지 ADHD 증상관련 병역 의무에 대한 상세한 기준과  ADHD 사병에 대한 관리가 전무한 실정이다. 심할 경우 군 면제도 가능 하도록 전문의와 해당 전문가들의 빠른 접근이 절실한 상황이다.  

Continue reading →

스마트폰과 ADHD

스마트폰 사용이 뇌 전두엽의 발달에 좋지 않다는 것이 알려져 가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이나 게임에 빠진 아이들은 그저 작은 화면에만 관심을 갖게 돼 어떤 사물을 직접 보거나 현상을 관찰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정상적인 활동이 없게 되어 뇌의 전두엽의 기능이 떨어지는 등 정상적이 두뇌 발달에 방해를 받는것입니다. 특히 전두엽의 역할인 공감 능력이 떨어지게 되고, 윤리적 판단의 부족으로 폭력적으로 변하기 쉽죠. IT 기술의 발전과 함께 윤리적인 문제가 가장 중요한 문제로 앞으로 제기될 것은 이런 기술환경에서의 인류의 전두엽 발달 부족으로 전반적인 윤리판단 기능자체가 …

Continue reading →

피로사회와 ADHD

과거 농경사회나, 또는 유목사회에서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라는 증상이 분류될 수 있을까요? 이와 관련  독일에서 활약 중인 철학자 한병철 교수는 현대 사회가 전통적인 ‘규율사회’에서 이미 ‘성과사회’로 변했다며 그와 관련 우울증·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소진증후군 같은 질병이 성과사회의 고유한 특징이라고 주장합니다 그가 보는 현대 사회는 ‘피로사회’  이며 이것이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를 만드는 것입니다.    

Continue reading →